MB국정원, 보수단체 5등급 나눠 대기업과 ‘매칭사업' 주선

게시됨: 업데이트됨:
4
뉴스1
인쇄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청와대의 요청에 따라 보수단체와 인터넷 매체에 대한 대기업의 지원을 은밀하게 주선하고 관리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국정원 내부문건으로 확인된 보수단체 지원 액수는 2010~2011년 2년 동안 68억원이다.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산하 적폐청산TF는 23일, 이명박 정부 시절 보수단체 지원 사업에 국정원이 동원됐다는 내용의 ‘보수단체·기업체 금전지원 주선 사업’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내용을 보면, 보수단체를 금전적으로 지원하는 구상은 청와대 정무수석실의 작품이었고 기업을 실제로 움직이는 일을 국정원이 맡았다. 2009년 4월14일 정무수석실 현아무개 시민사회비서관이 “5개 공기업의 좌파단체 지원을 차단하고 자체 선정한 보수단체(27곳), 인터넷 매체(12개) 쪽으로 기부와 광고를 돌려줄 것”을 국정원에 요청했고 원세훈 당시 원장 지시로 국정원이 이를 ‘일부’ 실현시켰다는 것이다.

그러나 지원 액수가 성에 차지 않는다며 보수단체들이 불만을 나타내자 청와대는 그해 12월, 국정원에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요구한다. “(보수단체들이) 국정 버팀목으로 지속 가능할 수 있도록 고정적 자금 지원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며 “25개 핵심 우파단체에 공기업 외 삼성전자 등 사기업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게 청와대의 메시지(현아무개 비서관)였다. 보수단체 금전 지원의 주체를 공기업에서 사기업으로 확대하자는 얘기였다.

국정원은 청와대 지침을 충실히 이행하는 행동대장처럼 움직인 것으로 보인다. 2010년에는 “18개 보수단체와 17개 기업간 매칭 성사로 약 32억여원 규모의 지원이 추진 중”이라는 내용이 국정원 수뇌부에 여러 차례 보고된 사실이 확인됐다. 또 자유총연맹·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등을 S급, 미디어워치·라이트코리아 등을 A급으로 나누는 등 18개 단체를 “좌파 대항활동 실적, 조직규모 및 사회적 인지도에 따라” 5개 등급으로 나눠 금전을 차등 지원하게 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물주’로는 전국경제인연합, 삼성, 현대차, LG, SK, 한화, 롯데, 한진, 두산, 현대중공업, GS, LH공사, 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도로공사, 석유공사, 산업은행이 동원됐다.

2011년에는 7개 인터넷 매체를 포함한 43개 보수단체를 18개 기업이 36억원을 지원하는 형태로 더욱 규모가 커졌다. 그해 12월13일 작성된 국정원의 ‘보수단체·기업체 추가 매칭 추진결과’ 보고서에서는, 각 기업별로 배분된 43개 보수단체와 인터넷매체의 명단이 표로 정리됐다. 매칭 상황은 다음과 같다.


4

*위 표는 누르면 새 창에서 크게 열립니다.

2012년 2월5일 국정원 국내정보부서는 “종북세력 척결 등 국가정체성 확립과 국정결실기 성공적인 마무리를 적극 뒷받침하는 차원에서 41개 보수단체와 16개 인터넷 매체를 대상으로 50억여 원 규모의 매칭을 3월 이전에 완료한다’는 계획을 원세훈 원장에게 보고했다.

국정원 개혁위는 그러나 “2012년 후반기에 접어들어 주요 정치일정이 본격 진행되고 12월에 심리전단의 댓글활동이 노출되면서 정치적 논란이 불거지자 지원결과를 종합하지 못한 채 급하게 사업을 종료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정원 개혁위는 “(국정원이) 권력을 이용해 공·사기업을 압박하여 특정단체를 지원하고 관제데모 등을 통해 정치적인 입장이 다른 상대방에 피해를 입혔다”며 국가정보원법의 정치관여와 직권남용 혐의로 원세훈 전 원장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의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