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마트들이 스팸에 자물쇠를 채우기 시작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보석을 진열한 유리장이 자물쇠로 닫혀있는 것, 또는 럭셔리 브랜드 가방을 쇠줄에 맨 것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CivilBeat에 의하면 보석도, 고급 가방도 아닌 스팸을 자물쇠로 보호하고 있는 도시가 있다. 하와이주의 오아후다

오아후 지역 마트들이 스팸을 자물쇠로 보호하는 이유는 세 글자로 설명할 수 있다. 환.금.성.(물건을 팔아서 돈으로 바꿀 수 있는 편리 척도)

spam

자물쇠로 봉한 유리관 안에 스팸이 진열돼 있다

스팸의 인기가 특히 대단한 하와이에선 그 환금성이 보석보다도 더 높다는데, 그래서 돈이 급한 마약 중독자나 강도가 툭하면 스팸을 훔친다.

지난달엔 한 강도가 스팸을 상자째로 훔친 사례도 있었다. KHON에 의하면 오이말루의 세이프웨이에 들어선 어느 남자가 스팸을 8상자나 안고 마트를 유유히 걸어나갔다.

소매상인협회의 티나 야마키는 중죄를 결정하는 최하 기준이 $300에서 $750으로 작년에 조정되면서 강도들이 더 대담해졌다고 말했다.

"강도들은 일반인들이 하듯이 쇼핑 목록을 적어 마트에 온다. 다만 그들이 가진 목록엔 환금성이 높은 제품만 있다."

LasVegaReviewJournal에 의하면 연간 230만 킬로그램이 넘는 스팸이 하와이에서 유통되는데, 하와이 주민당 6 깡통씩 먹는다는 소리다. 즉, 하와이와 스팸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인연이다.

하울라에 있는 타무라 마트의 매니저 달린 가위는 "정말로 믿기 어려운 일이다. 상자째로 [스팸을] 훔쳐가는 사람들이 있어 계산대 뒤에 숨겨 두고 있다"라며 문제의 심각성을 말했다.

13가지의 스팸 중에 강도들이 어느 종류를 가장 선호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바세린의 정말 이상한 광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