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외사친' 윤후, 막힘없는 영어 실력에 친화력까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나의 외사친' 윤후가 영어로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했다.

22일 방송된 JTBC 예능 '나의 외사친'에서 윤후는 아빠없이 혼자 미국으로 떠나 동갑내기 친구를 만나게 된다. 이에 윤후는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걱정했다.

혼자 잠을 자는 게 걱정이라는 윤후는 미국 샌디에이고 근교 바닷가 마을 '칼즈배드'로 향하는 비행기에 올랐다. 제작진이 좋아하는 게 뭐냐고 묻자 "스파게티"라고 했다.

윤후는 비행기 안에서 폭풍 먹방을 시작했다. 미국에 도착해서는 짐정리도 혼자서 거뜬하게 잘 해냈다. 설레는 마음으로 외국사람친구(외사친) 해나의 집으로 향했다.

d

윤후는 단박에 해나의 집을 잘 찾아냈다. 벨을 누르기 전에 긴장해 몇번의 심호흡을 하고 무슨 말을 할지 생각한 끝에 벨을 눌렀다.

해나와 윤후가 어색한 첫 만남을 했다. 이어 윤후는 해나 가족들의 질문에 또박또박 대답을 잘 해냈다. 막힘없는 영어 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윤후는 자리에서 일어나 해나에게 "내 친구가 되어 줄래?"라고 질문했다.

이후 윤후는 해나와 일주일간 학교 생활을 함께 하게 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