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실장이 바자회에 내놓은 '이니 시계'가 420만원에 팔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 친필 사인이 들어간 기념품 손목시계인 이른바 '이니 시계'에 대한 인기는 여전히 뜨겁다.

인터넷 중고장터에서 사기 거래가 많아 경찰이 단속에 나설 지경이다.

그런데 이니시계가 한 바자회에서 420만원에 팔린 사실이 알려졌다.

물론 이 거래는 불법이나, 사기거래는 아니었다.

심지어 시계를 내놓은 사람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었다.

임 실장이 '이니 시계' 판매에 나선 사연은 이렇다.

2

뉴스1에 따르면 임 실장은 2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중앙일보가 저소득층 어린이를 돕기 위해 연 '2017 위아자 나눔장터'에 이니 시계를 내놨다.

임 실장은 나눔장터에 낸 이 시계 소개글에서 "8월14일 수석·보좌관회의에 '이니시계'가 처음 등장했는데 회의가 끝나고 자리에서 일어서며 대통령에게 '이 시계는 제가 보관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중한 시계지만 나눔에 쓰인다면 더욱 의미있을 것 같다"고 기증 이유를 설명했다.

이 시계는 이날 한 중년 남성에게 420만원에 낙찰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시계를 낙찰받은 이 남성은 "뭐든지 1호가 좋은 것 아닌가"라며 "1호라는 의미가 있어 구매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바자회에선 문 대통령이 기증한 '독도 강치 넥타이'와 문 대통령 배우자 김정숙 여사가 기증한 정장과 순금 도금 팔찌 등도 경매에 부쳐졌다.

문 대통령의 넥타이와 김 여사의 정장은 각각 30만원, 김 여사의 팔찌는 220만원에 낙찰됐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