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자유한국당·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대해 "저와 바른정당의 동지들은 어떤 고난이 있더라도 개혁보수의 길을 가겠다"며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혔다.

또 개혁보수에 동의하지 않는 이들과는 정당을 함께할 수 없다며 바른정당 안의 통합 세력에 대한 '최후 통첩'을 보냈다.

뉴시스에 따르면 유 의원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등과 정당을 합치자는 논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유 의원은 "기대와 우려가 뒤섞인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들과 당원들 앞에 제 생각을 분명히 말씀드리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다"며고 기자회견을 연 이유를 밝히며 "'개혁보수의 뜻과 가치'가 통합의 유일한 원칙이다. 바른정당이 가고자 하는 개혁보수의 길을 같이 가겠다면 누구든, 언제든 환영하지만 개혁보수의 원칙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과 정당을 같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가 지킨다는 것은 바깥의 적으로부터 국가의 안전을 지키는 것 뿐 아니라 양극화 때문에 공동체가 내부로부터 무너지지 않도록 지키는 것"이라며 "이런 건강한 보수를 제대로 못했기 때문에 보수가 존망의 위기에 처했을 뿐 아니라 국민들이 보시기에 기득권이나 지키는 수구가 되어 버렸다"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진정한 보수를 다시 일으켜 세우자는 것이 바로 개혁보수이고 이것이 바른정당의 창당정신이다"며 "저와 바른정당은 이 길을 굳건히 갈 것"이라며 통합론에 동의할 생각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선거의 유불리만 따져서 숫자와 세력을 불리기 위한 셈법은 하지 않겠다"며 "'보수가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뀐다'는 신념과 결기를 갖고 개혁보수의 뜻과 가치를 끝까지 사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