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초점]'애견인' 한고은, SNS 발언→삭제→사과.."소신과 경솔 사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 사망 사건과 관련해 개인 SNS에 발언, 삭제, 사과라는 과정을 거쳤다. 소신으로 시작했으나 경솔하다고 질타는 받은 상황이다.

한고은은 22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너무 날이 좋아서 아이들 산책을 해보려고 해도 사람들이 그러네요. '개 줄 좀 짧게 잡아요. 못봤어요? 개가 사람 죽이는 거?' 견주들은 고개도 못들고 죄송하다는 말만 해야하죠"라는 글을 썼다.

the

이어 "나쁜 개는 없다는 말 너무 맞죠. 사람을 물어 해를 끼친 그 개가 강형욱 씨의 반려견이었다면 그런 일이 있었을까요.. 왜 사람 탓을 아니하고 그 개의 안락사를 논하는지.. 한 생명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며 인정하고 반려하는 시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조심스래 내어봅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한일관 대표 사망 사건 이후 애견인으로서 자신의 생각을 담은 발언이다. 하지만 비난이 잇따르자 본인도 당황을 한 듯 곧 글을 삭제했다.

하지만 이미 한 번 올린 글은 기사화되며 네티즌에게 알려졌다. 이에 한고은은 몇 시 간 후 "아침에 일어나 제 글이 넘 경솔했었다는 생각에 삭제를 했는데.. 역시 너무 어리석은 생각이었던것 같습니다.. 저의 짧고 협소했던 그때 잠시 들었던 생각과 경솔했던 글이 많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 드렸음에 죄송하고 더욱더 사과를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후회를 담은 글을 새로 게재했다.

"앞으로는 더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제게 많이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다시한번 정말 깊이 사죄하는 마음을 전해 봅니다"라는 사과의 메시지도 띄웠다.

앞서 지난 달 30일 한일관 대표는 이웃이 기르는 개에 정강이를 물려 엿새 만에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이 사실이 21일 보도된 이후, 개의 주인이 그룹 슈퍼주니어 최시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후 최시원과 그의 아버지는 사망한 한일관 대표 및 고인의 유가족에 사죄의 글을 남겼다. 이들은 "고인이 되신 분과 유가족 분들께 큰 마음의 짐을 지게 됐다"고 밝히며 고개를 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