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중의원 선거 투표 개시...자민당, 이번에도 압승?

게시됨: 업데이트됨:
JAPAN ELECTION
A woman casts her vote in Japan's general election at a polling station in Tokyo on October 22, 2017. Polls opened in Japan for a snap election, with Prime Minister Shinzo Abe's conservatives expected to cruise to a comfortable majority after a campaign dominated by North Korea and the economy. / AFP PHOTO / Kazuhiro NOGI (Photo credit should read KAZUHIRO NOGI/AFP/Getty Images) | KAZUHIRO NOGI via Getty Images
인쇄

일본 중의원(하원)을 새로 구성하기 위한 선거 투표가 22일 오전 시작됐다.

NHK 등에 따르면 이날 일본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 자치단체)의 4만7000여개 투표소에선 오전 7시부터 선거구 의원 289명, 비례대표 176명 등 총 465명의 중의원 의원을 뽑기 위한 진행되고 있다.

이번 선거는 자민당(자유민주당) 총재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달 28일 중의원을 전격 해산함에 따라 치러지는 것으로서 아베 총리의 지난 2012년 재집권 이후 5년 간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 의미가 담겨 있다.

그러나 최근까지 실시된 현지 주요 언론들의 중의원 선거 관련 여론조사 및 판세 분석 결과를 종합해보면 아베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이 이번 선거에서도 과반 의석(233석 이상)을 얻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선 자민당과 함께 연립 여당이었던 공명당이 이번 선거에서 획득할 의석수를 모두 더하면 중의원의 개헌 발의 가능 의석수인 310석(3분의2)을 가뿐히 넘길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자민·공명 양당은 참의원(상원)에서도 전체 242석 중 과반인 총 134석(자민 114석·공명 20석)을 차지하고 있으며, 일본유신회 등 개헌에 찬성하는 다른 소수 야당과 무소속 의원들의 의석까지 포함하면 '개헌 찬성파'의 의석이 전체의 3분의2를 넘는다.

일본의 헌법 개정은 중·참 양원으로부터 각각 재적의원 3분의2 이상의 찬성을 얻어 개헌안이 발의되면 이후 국민투표에 부쳐지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개헌을 자신의 정치적 숙원으로 꼽고 있는 아베 총리는 이번 총선 과정에서도 개헌, 즉 자위대의 헌법상 지위 명기를 자민당의 공약으로 제시했다.

따라서 이번 선거에서 자민·공명 양당이 압승을 거둘 경우 아베 총리는 본격적인 개헌 작업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야당들은 이번 선거운동 기간 내내 '아베 정권 교체'를 내걸고 표심 잡기에 나섰지만, 이전 선거까지 유지돼왔던 민진·공산·사민·자유 등 주요 4개 야당 간 선거연대가 이번 선거를 계기로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의 희망당과,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의 입헌민주당 등으로 분열되면서 결과적으로 자민당 등 기존 집권 세력에 유리한 선거 구도를 만들어줬다는 평가가 많다.

이와 관련 현지 언론들은 자민당의 원내 제1당 지위 유지를 전제로 보수 성향의 희망당과 상대적으로 진보(리버럴) 색채를 띄고 있는 입헌민주당 가운데 어느 정당이 제1야당이 될지를 주목하는 분위기다.

이날 투표는 오후 8시 마감되며 최종 개표결과는 23일 오전 발표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21호 태풍 '란' 북상에 따라 오키나와(沖繩) 일대 등 남부 도서 지역에선 이미 21일부터 투표가 시작됐고, 20일 마감된 사전투표엔 총 1564만여명의 유권자가 참여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와 자민당은 이미 선거 승리를 전제로 내달 1일 특별국회를 소집해 아베 총리를 총리로 재지명하는 절차를 밟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의원내각제를 택한 일본에서 관례적으로 원내 제1당 대표가 총리를 맡는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