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최시원, '한일관 사건'에 공식사과 "부주의, 깊이 반성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9
뉴스1
인쇄

그룹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패혈증으로 사망한 한일관 대표 및 고인의 유가족에 사죄의 글을 남겼다.

최시원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일관 대표 사망 사건과 관련한 장문의 사과글을 게재했다.

최시원은 "가족을 잃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계실 유가족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라며 "고인과 유가족 분들께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 반려견을 키우는 가족의 한 사람으로 큰 책임감을 느낍니다. 항상 철저한 관리를 했어야 하는데 부주의로 엄청난 일이 일어나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히며 사과했다.

한편 한일관 대표는 지난 달 30일 이웃이 기르는 개에 정강이를 물려 엿새 만에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해당 사실이 21일 보도된 이후, 개의 주인이 그룹 슈퍼주니어 최시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파장이 일었으나 최시원 측은 즉각 사과문을 게재하며 유가족에 사죄의 뜻을 밝혔다.

관련 기사: 최시원 아버지 최기호씨가 한일관 대표와 유가족에 사과했다(전문)

아래는 최시원 인스타그램 공식입장 전문이다.

최시원입니다.

가족을 잃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계실 유가족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얼마 전 저희 가족이 기르던 반려견과 관련된 상황을 전해 듣고 너무나 죄송스러운 마음입니다. 고인과 유가족 분들께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

반려견을 키우는 가족의 한 사람으로 큰 책임감을 느낍니다. 항상 철저한 관리를 했어야 하는데 부주의로 엄청난 일이 일어나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