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진박 감별사' 최경환을 향해 '세상이 변했으니 자중하라'고 충고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친박' 최경환 의원을 겨냥해 "이제 와서 출당에 저항하는 것은 참으로 후안무치하다"며 맹공을 퍼부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박 감별사를 자처하면서 국회의원을 주머니 속 공깃돌같이 다루고 공천전횡으로 박근혜 정권의 몰락의 단초를 만든 장본인"을 향해 이렇게 말했다. 실명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진박 감별사'로 널리 알려진 인물은 최경환 의원이다.

홍 대표는 "그렇게 종교처럼 떠받들던 박 전 대통령 탄핵 때 그는 무엇을 했는지, 구속돼 재판을 받을 때 구치소 면회라도 한번 갔는지, 국민 상대로 탄핵무효 여론전이라도 주도했는지 한번 물어봅시다"라고 적었다.

이어 "혼자 살기 위해 숨어있다가 이제 와서 혼자 살기 위해 몸부림치는 모습은 참으로 측은하기 이를 데 없다"며 "아직도 이 당에 자신의 공깃돌이 있다고 생각해서 저항하는 모양인데 참으로 가련하다"고 비꼬았다.

12

홍 대표는 "곧 더 큰 시련이 다가올 터이니 조용히 대처에 만전을 기하라"고 경고하면서 "그것까지 당의 보호를 받겠다고 생각했다면 그것은 분수에 넘치는 과욕"이라고 밝혔다.

또 홍 대표는 "나는 박근혜 정부 내내 4년 동안 핍박만 받았던 사람"이라며 "오히려 핍박받아도 박근혜 정부를 비난하지 않고 옹호했던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최 의원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탈당권유는 배신"이라고 비판한 것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이제 이 당에 당신의 공깃돌은 없다. 세상이 변했다"며 "자중하라"고 적었다.

한국당 윤리위는 전날 박 전 대통령과 최 의원, 서청원 의원에 '해당(害黨)행위'를 사유로 '자진탈당 권유' 징계를 내렸다.

최 의원은 "법정에서 무죄를 주장하며 변호사도 없이 외로이 투쟁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강제출당 요구는 유죄를 인정하라는 배신행위"라며 홍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홍 대표는 "구체제에 안주하는 것은 대세를 거스르고 반혁신의 길로 가는 것"이라며 "망하는 길로 가고자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혁신에 반기를 들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