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호남 제외 모든 연령·지역서 '공사 재개' 의견 높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뉴스1
인쇄

신고리 원자력발전 5·6호기의 운명이 '공사 재개'로 사실상 결론난 가운데 거의 모든 연령대와 지역에서 재개 의견이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20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시민참여단 471명을 대상으로 한 4차 조사에서 건설 재개는 59.5%, 건설 중단은 40.5%로 19.0%포인트 차를 보였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66.3%가 여성은 52.7%가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에 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건설 재개 비율이 높았다. 20대 56.8%, 30대 52.3%, 50대 60.5%, 60대 이상 77.5%가 건설 재개 의견을 보인 반면 40대는 45.3%가 건설 재개, 54.7%가 건설 중단을 골랐다.

default

권역별로 건설 재개를 고른 비율은 서울 57.4%, 인천·경기 58.6%, 대전·충청 65.8%, 대구·강원·경북 68.7%, 부산·울산·경남 64.7%로 집계됐다. 광주·전라·제주는 건설 재개가 45.1%로 건설 중단(54.9%)보다 낮았다.

최종조사 이전에 진행했던 1차조사에서도 건설 중단보다 건설 재개 비율이 오차범위 밖에서 높았고, 이후 조사 회차를 거듭할수록 그 차이가 더욱 벌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전 연령대에서 조사 회차를 거듭할수록 재개의 비율이 증가했고 특히 20대와 30대의 경우, 증가폭이 더욱 컸다. 건설 재개 응답 비율에서 20대는 1차 17.9%에서 최종 56.8%로, 30대는 1차 19.5%에서 최종 52.3%로 급증했다.

default

의견 결정에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는 안정성이 평균 6.7점(7점 만점)으로 가장 높았고 환경성(평균 6.3)과 안정적 에너지 공급(평균 6.3)이 뒤를 이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