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결과에 대해 "존중한다"는 반응을 내놨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청와대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내린 '공사 재개' 결론에 대해 "공론화위의 뜻을 존중한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뉴스1에 따르면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공론화위 발표 뒤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지난 3개월간 숙의를 거쳐 권고안을 제안해주신 공론화위의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권고안을 토대로 후속조치가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며 "공정하게 공론조사를 진행해주신 공론화위와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준 시민참여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신고리 5·6호기의 공사 중단은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내세웠던 내용이었다.

이번 공론화위의 결정으로 공약의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청와대는 "이르면 이번 주말에 문 대통령이 입장을 발표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도 공론화위 결정에 대해 수용한다는 반응을 내놨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신고리 공론화위원회의 건설 재개 권고안을 존중한다"며 "오늘 발표된 권고안을 정부가 최종적 결정 과정에서 존중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사회가 숙의민주주의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한 만큼 이번 권고안에 대해 여야와 찬반을 넘어 대승적으로 수용해주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20일 오후 3시 총리공관에서 열리는 당정청 회의를 통해 신고리 5·6호기 공사 재개에 대한 후속대책을 논의한다.

야당은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비판하는 반응을 내놨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공론화위에서 건설재개 결정이 내려진 것은 사필귀정"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특히 "그동안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과 관련해 빚어진 사회적 갈등 비용, 경제적 손실에 대한 모든 책임은 문 대통령에게 있다"고 비판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3개월의 시간 동안 공사를 중단하면서 감당해야 했던 공사 관련 업체들과 노동자들의 고통, 낭비된 시간, 사장될 위기에 처했던 기술, 막대한 손해와 공론화 비용 등은 누가 책임질 것이냐"며 "문재인 정부의 반성과 현명한 대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그동안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으로 인한 사회적 갈등과 국론분열을 유발했던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정부는 이번 권고안을 반영해 국민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장기적 에너지정책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반응을 내놨다.


kakao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시민대표참여단 종합토론회 마지막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