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나은 테러 협박범의 신상이 파악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그룹 에이핑크의 손나은이 19일 또다시 폭발물 테러 협박범에게 위협을 받았다.

이날 동국대 서울캠퍼스 본관 로터스홀에서는 '동국사랑 111캠페인 1천구좌 돌파 기념, 연예인 동문 기부약정식 및 홍보대사 위촉식'이 개최될 예정이었다. 이 행사에는 손나은이 참석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행사를 앞두고 오후 2시께 경찰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이번 협박 역시 과거 손나은이 참석하는 행사마다 테러 협박을 일삼았던 동일한 인물임이 밝혀졌다.

이에 손나은 측 관계자는 뉴스1에 "현재 상습 협박범은 해외 거주 중인 것으로 최종 파악됐다. 신상까지 모두 파악된 상황이며 현재 인터폴도 나서 해당 인물을 검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해당 남성이 해외 국적 소유자이기 때문에 한국으로 건너오는데 시간이 조금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손나은이 속한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을 처음 받은 것은 지난 6월부터다. 해당 남성이 강남경찰서로 전화를 걸어 "에이핑크를 죽이겠다"고 협박, 경찰이 에이핑크 소속사에 출동했다. 현장 조사 결과 이상은 없었으나 컴백 준비를 하던 멤버들은 크게 놀라 급히 귀가했다.

뒤이어 에이핑크의 쇼케이스날 역시 이 남성이 에이핑크 소속사에 전화해 "쇼케이스 장소에 폭탄을 설치했다"고 말해 현장에 폭발물감지견과 특공대가 출동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두 번의 협박 후 큰 소동이 일어났으나 협박은 멈추지 않았다. 이 남성은 30일 에이핑크의 컴백 무대가 치러질 KBS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며 또 다시 경찰에 전화를 걸어 협박했다. 이에 경찰은 관람객 150명을 대피시킨 뒤 현장을 조사했다. 그 결과 허위신고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