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이 박근혜의 '정치탄압' 주장에 대해 "두 번 속지 말자"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연합뉴스
인쇄

전여옥 전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근 '재판 보이콧'에 대해 “한번 속았으면 되었지 두 번씩 속지 마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출당 관련 내용을 언급하며 “한번 속았으면 되었지 두 번씩 속지 마시길 바란다”며 “처음 당하면 속이는 사람이 나쁘지만 두 번 속으면 속는 사람이 바보”라고 전했다.

전 전 의원은 한때 '박근혜의 입'으로 불리는 등 대표적인 친박계 정치인으로 분류됐으나, 관계가 멀어지면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다양한 증언을 쏟아낸 바 있다.

그는 ‘지도자는 동정의 대상이 아니다’라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발언을 언급하며 “옳은 말이다”라고 호응했다.

전 전 의원은 “어쨌든 박근혜라는 정치인은 이 나라 전직 대통령이었고 말 그대로 지도자였다. 지도자란 국민을 대신해 재난상황에서 결단을 내리고 어려운 일에는 먼저 몸을 던지는 강한 사람”이라며 “박근혜라는 정치인은 참 묘하게도 부모도 남편도 자식도 없는 ‘상실’과 ‘동정’의 대상이었다”라고 언급했다.

곧이어 " 저는 그녀를 지켜보면서 서서히 ‘대통령으로서 자질’이 모자라는 것은 물론이고 평균적인 정치인으로서 능력도 매우 떨어진다는 것을 깨달았다. ‘진실’을 안다는 것은 참으로 잔인한 일이었다”라고 말했다.

전여옥 전 의원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언급한 내용은 아래 기사를 보면 더 자세히 알 수 있다.

“박근혜는 말 배우는 어린아이 수준” 전여옥의 평가 다시 화제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