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이 보도한 '박근혜가 불을 켜놔서 잠을 못 자고 있다'는 상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images

CNN은 17일 "변호인단에 따르면 탄핵당한 한국의 전 대통령이 감옥에서 고통받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다.

CNN은 "박 전 대통령의 법률팀이 CNN에 독점으로 전한 문서"에 따르면 "65세의 박 전 대통령은 더럽고 차갑고 끊임없이 불이 켜져 있어 잠을 이룰 수 없는 곳"에서 살고 있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의 법률팀인 MH그룹이 작성해 화요일 (17일) UN 인권위원회(United Nations Human Rights Council)에 제출하기로 한 '인권 상황 보고' 초안에 따르면 박근혜는 "등 아랫부분, 골관절염을 앓고 있는 무릎, 어깨관절 쪽의 통증을 비롯해 몇몇 만성적 증세와 질병, 희귀한 부신 질환과 영양실조로 고통받고 있다"고 한다.

CNN은 해당 초안에서 MH 그룹이 "그녀의 상태는 지속적으로 악화하고 있다"며 "그녀가 충분한 보호를 받고 있다는 어떤 증거도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한 CNN은 '이 초안은 박근혜가 바닥에서 자고 있다는 보도를 언급했지만, 구치소 대변인은 한국의 감호소에선 침대가 필수가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이 접이식 매트리스를 사용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CNN은 박 전 대통령의 국제법 관련 변호인단 중 하나인 로드니 딕슨에게 확인을 요구한 결과 "적절한 침대에서 자고 있지 못해서 만성적 질환이 악화되고 있다"는 대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CNN은 이어 "박은 이 나라의 첫 여성 대통령으로 탄행당한 후 권리남용과 뇌물수수로 기소되었다"며 "법원은 지난 금요일 그녀의 구속을 6개월 연장했다"고 전했다.

한편 CNN은 서울에 있는 박근혜의 변호인단은 사임했으나 "MH 그룹은 박의 한국 변호인단과는 달리 법적·외교적으로 국제적인 사건의 자문을 맡고 있다"며 " MH 그룹이 앞서 리비아 전 대통령의 아들인 사이프 카다피(Saif Gadhafi)를 변호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한편 CNN은 "유엔 인권위는 한국에 처벌을 부과하고 박근혜에게 유리한 결정을 내릴 권한이 없다"며 "그녀의 현 상황에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도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유엔 인권위원위에 도움을 요청한 바 있다.

지난 9월 로이터는 로드니 딕슨을 인용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재판 기간 동안 구속돼 있는 박 전 대통령이 적절한 의료 지원을 받고 있는지 여부에 대해 유엔(UN) 본부가 나서서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