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쪽에 탈당 권유를 공식 통보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한겨레
인쇄

자유한국당이 박근혜에게 이별을 공식 통보했다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징계를 논의하는 윤리위원회 소집을 앞두고 박 전 대통령 쪽에 자진 탈당을 권유하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10월 17일 자유한국당 핵심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여러 루트를 통해 박 전 대통령 쪽에 당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당의 입장은 앞서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의 쇄신 권고안에 담겨 있던 박 전 대통령의 자진 탈당을 권유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내용이 현재 구속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친박계 한 인사는 연합뉴스에 "박 전 대통령에게 직접 메시지가 전달됐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면서 "박 전 대통령의 탈당을 위한 수순 밟기에 나선 것 아니겠느냐"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의 입장을 들은 뒤 열기 위해 18일에 열 계획이었던 윤리위원회를 연기한 상태다.

이번 주 중에 열 계획인데 빠르면 19일께 윤리위원회가 열릴 가능성이 있다.

당 지도부가 참여하는 윤리위원회에서는 혁신위원회의 권고안처럼 '탈당'이라는 징계안을 내놓거나, 당규상 가장 높은 수위인 '제명'(출당)을 결정할 수도 있다.

현재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대표가 계획하고 있는 23일 미국 방문 전에 박 전 대통령의 거취 문제를 매듭지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홍 대표도 한국경제와의 10월 17일 인터뷰에서 "10월 중순까지 미뤄온 것을 이제 집행하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과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게 탈당을 권고하라는 것은 혁신위원회가 이미 한 달 전에 발표한 내용이다.

친박 일부가 10월 중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법원 1심 판결이 나올 테니 기다려 달라고 해서 미뤄왔다.

그런데 박 전 대통령 구속이 연장되는 바람에 이른 시일 안에 판결이 나오기 어렵다. 연기해 둔 것을 지금 집행하려고 하는 것이다.

정치적 책임은 무과실이더라도 무한 책임이고 관리 책임이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