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폭언 남편에 신동엽이 일침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방송인 신동엽이 아내에게 폭언을 일삼는 남편을 향해 일침했다.

16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욕쟁이 남편'과 사는 주부가 출연했다. 아내는 "남편의 욕은 상대방 나이가 상관없다. 저에게 욕하는 건 기본이고 아이에게도 욕을 한다"고 설명했다.

1

이어 "저희가 사내 커플이었는데 남편은 욕으로 유명했다"며 "진지하게 이혼을 생각 중이다"라고 전했다.

남편의 문제는 욕설만이 아니었다. 부부싸움 후 며칠간 말을 하지 않으며 외박도 잦았다. 그러나 남편은 당당했다. 남편은 "자존심 때문에 말을 안 하는 것"이라며 "술을 마시다 보면 외박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 남편은 "아무 때나 욕을 안 한다. 아내랑은 싸울 때만 욕을 한다"고 했다. "그래도 아내에게 욕을 하는 건 너무한 것 아니냐"는 MC 정찬우의 지적에 남편은 "아내도 욕을 한다"며 받아쳤다.

아내는 눈물을 흘리며 "제가 고생해도 따뜻한 말 한마디 없다"라며 "만삭 때 집안일을 도와주지도 않았다. 지금 아이가 4개월인데 목욕을 한 번도 시켜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남편은 "평소에 가끔 도와주긴 하는데 싸우면 안 도와준다"고 답했다. 아내는 두 사람이 최근 한 달 동안 말을 아예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

아내는 실제 부부싸움 때 남편이 한 욕설을 적어 왔는데, 이를 들은 MC와 방청객들은 충격에 빠졌다. 게스트 설인아는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또 아내는 "남편이 메신저로 친정이 불편하다며 친정 엄마 욕을 하는 걸 봤다"라고 말해 충격을 더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지금 아이랑 어른이 결혼했다"라며 "아무리 아이라도 부양할 가족이 있으면 어른이 되려고 노력해야 한다. 계속 애로 남아 있으면 어른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일침했다.

결국 두 사람은 서로 "행복하게 살자"는 말로 고민을 마무리했으며 이들의 사연은 167표를 얻어 우승을 차지했다.

관련기사: 가정폭력에 대한 미국인들의 관점을 바꾼 이야기
donna ferrato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