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TV] '동상2' 추자현♥우효광, 시트콤보다 더 웃긴 신혼일기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너는 내 운명' 우효광이 추자현이 낸 한국어 퀴즈에 도전했다. 하루하루 너무나 즐겁게 살아가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 시청자들도 기분좋게 웃게 된다.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지난 1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내운명'에서 용돈을 걸고 한국어 맞추기 퀴즈를 진행했다.

1

추자현은 우효광의 한국어 실력 향상을 위해 한국 음식 이름 맞추기 퀴즈를 냈다. 추자현은 맞추는 음식을 사주겠다고 했지만 우효광은 용돈을 원했다. 결국 추자현은 한번에 10개의 단어를 다 맞추면 20만원, 한 번 틀릴 때마다 5만원 감점이라는 조건을 내걸었다.

용돈이 걸리자마자 우효광은 엄청난 집중력을 뽐내며 공부에 돌입했다. 하지만 '계란찜', '비빔밥' 같은 단어는 발음하기가 어려워 계속해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추자현은 엄격한 발음 기준을 내놓으며 우효광을 압박했다. 이런 추자현에 스튜디오의 남자들은 "사감이 따로 없다"고 말하기도.

결국 우효광은 두 번의 실패로 인해 10만원을 획득했다. 하지만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추자현은 기존 단어 10개와 추가 단어 5개를 다 맞추면 30만원을 주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틀리면 앞서 준 10만원을 회수한다는 조건도 붙었다.

우효광은 호기롭게 도전을 했지만, 결국 실패해 앞서 얻은 10만원마저 추자현에게 뺏기고 말았다. 문제를 틀릴 때마다 나라를 잃은 표정을 지어 짠하면서도 웃긴 상황을 만들었던 우효광은 틀린 단어 '냉면'을 절규하듯 외쳐 또 한번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매 순간이 시트콤이 따로없다. 리액션이 좋은 우효광은 그 어떤 예능인보다 더 웃긴 상황을 만들어내 스튜디오에 자리한 모든 이들은 물론 시청자들에게까지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아내의 젖은 머리를 직접 말려주는 다정함은 기본이고, 용돈을 걸고 한국어 퀴즈에 몰두하는 귀여운 모습까지 '우블리'와 함께한 시간은 유쾌함 그 자체였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