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6일부터 미국 가려면 4, 5시간 전에 공항 가야 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이 자국으로 날아오는 전 세계 사람들에 대한 보안검색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 미국행 비행기를 타려는 승객들의 보안검색도 강화된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늘어난 검색 시간 때문에 미국행 비행기 탑승자는 적어도 탑승 4,5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해야 할 전망이다.

the

보도에 따르면 미 교통안전청(TSA)는 지난 6월부터 “미국을 취항하는 전 세계 항공사에 탑승객 보안검색 강화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는 오는 10월 26일부터 미국행 여객기 탑승객에 대한 보안 검색이 강화된다.

강화된 보안 검색에 따라 모든 미국행 승객은 공항 카운터에서 머무는 시간이 더 길어지게 된다. 미국 방문 목적과 현지 체류 주소를 질의하는 등의 인터뷰를 해야하기 때문이다. 2, 3분 정도의 인터뷰라고 하지만, ‘연합뉴스’는 실제 출국 수속 시간은 평소보다 1, 2시간 정도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항공사 직원과의 인터뷰 중 “답변이 부정확하거나 미심쩍은 경우 '요주의 인물'로 분류돼 탑승 전 격리된 공간에서 다시 정밀 검색을 받아야 하고”, 탑승구에서는 모든 승객이 소지품 검사를 받게 된다고 한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