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지휘관 5명의 서울 공관 면적이 서울 광화문광장의 두 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각군 지휘관 5명의 공관 면적을 모두 합치면 서울 광화문광장의 두 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해·공군 참모총장과 해병대 사령관은 각 본부에 있는 공관과 별도로 서울에 하나씩 공관을 두고 있는데, 한 해 사용량이 두세 달 안팎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0월 17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각 군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각 군 최고 지휘관 서울공관의 평균 연면적은 828㎡로, 사병 1인당 생활실 면적(6.3㎡)보다 131배 넓다.

이 가운데 육군참모총장의 서울공관은 연면적 181㎡로, 사병 1인당 면적보다 171배나 크다. 대지면적만 따지면 8393㎡다.

해군참모총장의 서울공관 연면적은 884㎡, 대지면적은 1만3914㎡이며, 해병대 사령관의 서울공관 연면적은 612㎡, 대지면적은 9772㎡이다.

공군참모총장의 서울공관은 연면적 733㎡, 대지면적 6005㎡다.

이들 지휘관의 서울공관의 구조를 살펴보면, 평균 7.3개의 방과 6개의 욕실·화장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공관 대지의 면적을 모두 합쳐보면, 서울 광화문광장(1만8840㎡)의 2배가 넘는다.

그러나 각군 지휘관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서울공관을 사용한 횟수를 살펴보면, 연평균 67일이었다.

해군참모총장의 경우 28일로, 한 해 동안 한 달 미만으로 서울공관에 머물렀다.

김 의원은 "서울공관은 각 군 최고 지휘관이 서울에서 집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보조적으로 운영하는 공관이지만, 장준규 전 육군참모총장과 전진구 현 해병대 사령관은 이곳에 가족을 거주하도록 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국방개혁은 지휘관들의 특권에서 비롯되는 갑질 문화를 없애고, 일선 병사들을 동료로서 존중하는 정책을 제시하는 데서 시작한다"며 "공관병 폐지에 그치지 말고 각 군 최고 지휘관의 서울공관도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 지휘관이 서울에 머무를 땐 각 군의 호텔을 이용할 수 있다. 서울공관을 하나로 통합하는 방안도 강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