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노벨상 반대해라"...MB국정원, 보수단체에 예산 지원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한겨레
인쇄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보수단체를 앞세워 국정원 예산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을 벌였다고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16일 밝혔다. 국정원은 노벨상 수상 취소 공작 계획을 원세훈 당시 원장에게 친전 형식으로 보고했다.

the

국정원 심리전단은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한 이듬해인 2010년 3월 ‘자유주의진보연합’으로 하여금 김 전 대통령의 노벨상 수상(2000년)을 취소해달라는 서한을 노벨상위원회 위원장에게 발송하는 계획을 세우고 이를 국정원장에게 보고했다.

이후 자유주의진보연합은 2010년 3월9일 대표 최아무개씨 명의로 ‘김대중의 노벨평화상 수상은 취소되어야 합니다’라는 서한을 예이르 루네스타 노벨상위원회 위원장에게 보냈다.

자유주의진보연합은 노벨상 취소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도널드 커크 전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IHT) 서울 특파원이 2009년 쓴 <배반당한 한국>이라는 책을 인용했고, 서한과 함께 이 책 영문판을 루네스타 위원장에게 보냈다. 서한에는 “김대중씨의 노벨상 수상은 부적합했다. 그가 노벨상을 받은 계기는 2000년 6월 성사됐던 남북정상회담이었지만, 이는 북한 독재자 김정일에게 천문학적인 뒷돈을 주고 이뤄낸 정치적 쇼였다는 것이 이미 드러난 사실”이라는 주장이 담겼다.

이 서한 발송 과정에서 쓰인 영문번역·발송비(250만원), 책자 구입비(50만원) 등 300만원은 국정원 예산으로 충당했다. 앞서 지난 11일 검찰은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과 보수단체 간부가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은 취소돼야 한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국정원 개혁위에 관련 조사를 요청한 바 있다.

Filed by 김현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