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의 '항공모함 급파 고려 감사' 발언에 영국대사가 당황한 사연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찰스 존 헤이 주한 영국 대사를 만나 북한 핵위협에 영국이 군사지원을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러나 헤이 대사는 "현재로선 어떤 군사적 옵션도 행해지고 있지 않다"고 밝혀 다소 어색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헤이 대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최근 북핵이 극도로 위험한 상황에서 영국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뿐만 아니라 항공모함도 한국에 급파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는 보도를 봤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참으로 고마운 나라라고 생각했다.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2
(항공모함 급파.....???)

그러나 헤이 대사는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헤이 대사는 "영국이 항공모함을 (한국에) 보낸다는 걸 어떤 경로로 언론 보도를 접했는지 잘 모르겠으나 현재 어떤 군사적 옵션도 행해지고 있지 않다"며 "그 점에 대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헤이 대사는 "영국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북한의 불법적인 핵무기 근절을 위해 압력을 행사하는데 동맹들과 함께하고 있다"며 "다른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영국도 외교적 해법으로 이 상황이 해결되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몇몇 국내 언론들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보도를 인용, 지난 9일(현지시간) 올 연말 영국 해군에 도입될 예정인 최신 항공모함 '퀸 엘리자베스호'를 조기에 취역시켜 F-35B 전투기 12대를 탑재해 한반도 주변에 배치된 미 해군에 합류하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