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FIFA 랭킹 62위 추락...사상 처음으로 中에 뒤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

한국 축구의 추락을 보여주는 데이터다. 역대 최초로 한국 축구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중국(57위)에도 뒤진 62위에 위치했다.

FIFA가 16일 홈페이지에 발표한 10월 FIFA랭킹에서 한국은 랭킹포인트 588점으로 지난달(659점)보다 71점이나 깎이면서 51위에서 62위로 떨어졌다. 아시아에선 이란이 34위로 가장 높았고 오스트레일리아(43위), 일본(44위)가 뒤를 이었다.

아시아 축구의 맹주라 자부하던 자존심이 산산조각으로 무너졌다. 중국보다 순위가 밀린 것은 1993년 8월 FIFA 랭킹 산정 이후 사상 처음이다. A매치 부진이 그대로 반영됐다. 한국 축구는 시리아전을 끝으로 단 한 번의 승리도 거두지 못하고 있다.

이미 한국 '공한증'이라는 말이 우습게 지난 3월 창사에서 열린 월드컵 예선에서 중국에 패한 바 있다. 마침내 하반기 FIFA 랭킹에서도 밀리는 최악의 결과로 연결됐다.

이번 랭킹 추락은 그대로 월드컵과도 연결된다. 오는 12월 1일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 추첨에서 최하위 시드 배정이 유력해졌다. FIFA는 러시아월드컵 본선 조 추첨 방식을 기존 대륙별 포트 분배가 아닌 FIFA 랭킹 분배로 바꿨기 때문.

참가국을 FIFA 랭킹 순으로 나열한 뒤 러시아와 1~7순위 국가를 1그룹, 8~15순위 국가를 2그룹, 16~23위 국가를 3그룹, 24~31순위 국가를 4그룹에 집어넣게 했다. 이어 각 그룹에서 한 팀씩 짝을 지어 조를 이루게 했다. 톱시드는 개최국 러시아를 비롯해 독일, 브라질,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벨기에, 폴란드, 프랑스이다.

아시아에서는 이란이 유일하게 3그룹에 들어갈 전망이다. 한국은 일본 파나마 사우디아라비아 나이지리아 등과 4그룹으로 밀려날 것으로 보인다. 한 마디로 한국이 조별리그 최약체란 말. 이미 월드컵에서도 한국보다 약한 팀은 없을 것이라는 말이 돌고 있지만, 이번 랭킹으로 조별리그의 승점 자판기가 될 확률이 높아졌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