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틸러슨 국무장관에 따르면, 트럼프도 북한과의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트럼프 정부는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첫 번째 폭탄이 떨어지기 전까지" 외교적으로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15일(현지시각) 밝혔다.

CNN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온'에 출연한 그는 북한에 대한 "군사적 준비 태세가 완비되도록" 하는 데 백악관이 상당한 시간을 들였다며 군사적 옵션 가능성을 거론했다.

그러나 그는 북한을 겨냥한 군사 행동이 테이블 위에 있긴 하지만 최후의 수단으로 간주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역시 "이걸 외교적으로 해결하고 싶어한다는 입장을 내게 분명히 했다"고 틸러슨 장관은 전했다. "그는 전쟁을 바라는 게 아니다."

donald trump

틸러슨 장관은 "리틀 로켓맨(김정은)과 협상하느라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는 트럼프의 최근 트윗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는 "틸러슨 장관, 에너지를 아껴라" 같은 트윗도 올린 바 있다.

이런 트윗들은 대통령이 외교 정책을 담당하는 주무부처 장관의 노력을 공개적으로 모욕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특히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법을 추구하고 있다는 틸러슨 장관의 발언을 대통령이 무력화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그러나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라는 의견을 내게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다른 사람들에게도 말한 것처럼, 그런 외교적 노력은 첫 번째 폭탄이 떨어지기 전까지 계속될 것이다." 전쟁이 발발하는 최후의 순간이 오기 전까지는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편 허버트 맥마스터 백악관 안보보좌관은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북한 김정은을 겨냥한 트럼프의 트윗은 트럼프가 이 문제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점을 상대방에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과 소통하는 데 있어서 중대한 위험은 자신과 북한 정권의 행동을 우리(미국)가 얼마나 심각하게 보고 있는지 그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맥마스터가 말했다. "대통령은 그런 면에서 매우 분명한 입장을 밝혀왔고, 그것은 미국의 국가안보 뿐만 아니라 우리 동맹 한국과 일본, 그리고 세계의 안전과 안보에도 도움이 된다고 본다."

* 이 글은 허프포스트US의 Tillerson: Diplomacy With North Korea Will Continue ‘Until The First Bomb Drop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