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가 경찰에 출석해 "박근혜 5촌 살해 현장에 제3자 있었다"고 주장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뉴스1
인쇄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지난 2012년부터 해당 사건 관련 의혹 보도를 해온 주진우 시사인 기자를 16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했다.

주씨는 이날 오후 1시30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범행 현장에 박용철씨가 살해되는 현장에 제3자가 있었고 다른 목격자가 있다"고 단언했다.

관련 증거가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자료와 증인이 있다. 당시에도 제3자가 있었다는 자료와 증거는 많았다"며 "경찰에서 수사를 하지 않고 덮었는데 경찰에서 내부를 수사하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다.

default

주씨는 조사에 앞서 "박용수씨가 박용철씨를 죽이고 자살했다는데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고, 박용수씨가 자살해야 할 이유나 죽여야 할 이유도 없었다"며 "자살하는 사람이 설사약을 먹는 경우가 있나. 땅에 묻지 말고 바다에 뿌리고 화장해달라는 유서도 본 적이 없다는데 몇 가지 의혹들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탐사보도 프로그램에서도 '저 사람을 죽여달라고 해서 못 죽인다고 했다'는 사람이 있었고 저도 그런 내용에 대해 보도한 적이 있다"며 "이 사건은 살인을 저지르고 자살한 사건이 아니라 조직적으로 살인을 저지르고 살인교사한 사건이며 공권력에서 은폐한 사건"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kakao

주씨는 이번 재수사 과정에서 자신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의 배경 등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주씨는 "자살로 보기에는 터무니없는 증거가 많아 이 사건이 이상하다고 보도했더니 경찰은 살인사건 수사는 하지 않고 저만 수사했다"며 "누가 경찰 수사의 물꼬를 돌려 저를 향하게 했는지, 왜 살인범을 안 쫓고 기자를 구속하려 했는지도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지고 왔는데 옛 추억이 떠올라 기분이 좋지 않다"며 "수사도 하지 못할 만큼 큰 압력이 밀고 들어와 사건을 덮어 버렸는데, 재조사 기회를 얻은 지금이라도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을 맺었다.

앞서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27일 서울북부지검으로부터 약 3000쪽에 이르는 수사 관련 기록을 넘겨받아 검토를 시작했다.

Close
박근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