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오늘 '신적폐저지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인사·안보·경제·졸속·좌파적폐" 등을 "신적폐"로 규정하고 이번 국감에서 정부여당의 적폐를 심판하겠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신적폐저지특별위원회' 첫 번째 회의에서 "특위 출범과 함께 이번 국감에서 반드시 문재인 정권의 신적폐를 저지하고 심판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특히 제 1야당으로서 안보무능, 경제무능, 인사무능, 좌파편향 정책, 졸속 정책에 대해 강력히 심판할것"이라며 "신적폐의 근본 원인이 되는 김대중, 노무현 정권의 10년간 좌파정권의 원조 적폐, 한풀이 굿판식의 정치보복에 대해서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내일부터 국감이 2주째로 접어드는데 지난 이틀간의 국감을 종합해보면 정부의 자료 제출이 미비하고 문 대통령과 정권에 불리한 자료 제출을 거부해 정상적 국감 진행이 어렵다는 하소연이 하늘을 찔렀다"며 "국민 대표 기관인 국회의원의 자료제출 요구에 불성실하게 임하거나 제출을 거부하는 형태를 문재인 정권의 또다른 신적폐로 규정하고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당 신적폐위원회는 김광림 정책위의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인사적폐 위원으로 민경욱, 김정재 의원과 이노근 당협위원장을 선임했으며 안보적폐 위원에는 김성찬, 윤영석 의원, 경제적폐 위원은 김종석, 추경호 의원, 졸속적폐 위원에는 이채익, 이종배, 유민봉 의원, 좌파적폐 위원으로 박대출, 최교일 의원 등을 선임했다.

2

한편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삼권분립 존중 요청'에 대해서도 "적반하장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체제'에 대해 "반국가, 반헌법적 사고와 함께 병역 거부, 동성애 문제 등에서 국민적 상식과 동떨어진 판단으로 이미 국민과 국회로부터 심판 받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이수 권한대행 체제란 비상식적 꼼수로 헌재의 권위를 손상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이 입법부의 헌법적 판단을 부정하고 외면하는 것은 중대한 3권분립 훼손"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집권당의 책임성과 진정성으로 여야 협치의 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언급했는데 이것도 또하나의 적반하장"이라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협치의 진정성을 이해받으려면 정치 보복과 꼼수정치를 중단하고 더욱 낮고 겸허한 자세로 진정성 있는 협치에 매진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