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위'가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를 '뇌물' 혐의로 고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이 출범시킨 '정치보복대책특위'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노 전 대통령의 자녀 노정연·건호씨, 조카사위 연철호씨를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도 '뇌물공여' 혐의로 함께 고발한다.

정치보복대책특위 대변인을 맡고 있는 장제원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아직까지 청산되지 못한 원조적폐를 청산하는 차원에서 이 사건이 갖는 상징성이 대단히 크다"며 이렇게 밝혔다.

장 의원은 "권양숙, 노정현, 노건호, 연철호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공모해 박연차로부터 2007년 7월부터 2008년 2월22일까지 3차레에 걸쳐 640만달러 규모 뇌물을 수수했고 박연차는 이 뇌물을 공여했다"며 "640만달러를 주고 받은 것은 지난 검찰수사에서 적시된 팩트"라고 주장했다.

2
사진은 5월23일, 문재인 대통령이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앞에서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대화하는 모습.

장 의원은 "죄를 지었으면 법적 책임을 지우는 것이 곧 사법정의를 바로 세우는 것이고 그런 의미에서 노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재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한편 "한국당과 정치보복대책특위는 노 전 대통령 일가의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즉각적인 재조사는 물론 그에 따른 국고환수 조치를 강력히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권력의 정점에 섰던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음습한 뇌물공모 혐의에 대한 규명과 단죄, 환수 없이 적폐청산은 공허한 말장난이고 정치보복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장 의원은 앞으로 정치보복대책특위가 "의혹이 아직도 해소 안 된 바다 이야기사건, 신적폐를 양산하고 정치보복을 자행하는 정부 각 부처의 적폐청산 TF와 적폐청산위원회의 적법성과 초법적인 운영실태를 규명하고 강력하게 대처해 나갈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