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신태용, "대표팀 향한 '불상사' 이해 힘들어... 신경쓰지 않겠다" (일문일답)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신태용 감독이 기자회견서 월드컵을 향한 향후 계획을 밝혔다. 그리고 대표팀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아쉬움도 나타냈다.

해외 원정 평가전을 마친 신태용 감독의 입국 기자 회견이 15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렸다. 한국 축구는 10월 A매치 기간 해외 원정 평가전 2연전서 모두 대패했다. 신 감독이 약속한 신태용식 축구는 전혀 보이지 않았다. 러시아(2-4 패)와 모로코(1-3 패)에 완패를 당하며 내용과 결과를 모두 놓쳤다.

신 감독은 부임 이후 4경기에서 2무 2패에 그치며 아직 승리를 신고하지 못하고 있다. 대표팀의 부진에다 히딩크 전 감독의 선임에 대한 기대와 협회의 부정부패까지 드러나면서 신태용호를 둘러싼 분위기는 최악으로 변했다.

신 감독은 지난 12일 입국한 선수들과는 달리 사흘 뒤인 15일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코칭스태프와 김 위원장은 러시아로 이동해 월드컵 베이스 캠프 후보지를 답사했다. 독일에선 외국인 코치를 면접하기도 했다. 신 감독과 코칭스태프,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무거운 분위기 속에 귀국했다.

2

다만, 신 감독은 당초 예정됐던 장소서 입국 기자회견을 하지 못했다. 최악으로 변한 여론을 반영이라도 하듯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이라는 모임이 인천공항 입국장에 '한국 축구는 사망했다', '문체부는 축협비리 조사하라'는 걸개를 내걸고 진을 쳤다.

2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에 소속된 10여 명은 신태용호를 향한 성명서를 발표하며 '신태용 감독과 김호곤 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 '축구협회는 각성하라' 등을 외쳤다. 결국 신 감독과 김 위원장은 기존 게이트가 아닌 다른 곳으로 입국 후 기자 회견 장소도 공항이 아닌 축구회관으로 변경했다.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 감독은 "귀국길이 가볍지 않았다. 공항서 '불상사'가 있었지만 그 분들도 한국 축구를 사랑한다고 생각한다"고 귀국 소감을 밝혔다. 신태용호는 다음 달 국내에서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른다. 안팎으로 흔들리는 대표팀의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서는 첫 승이 절실한 상황이다.

신 감독은 "10월 평가전 경기력이 좋지 않은 점은 인정한다. 11월부터는 다른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다음은 신태용 감독과 일문일답.

- 공항 상황보고 어떤 생각이 들었나.
▲ 2연전 끝나고 독일, 러시아를 걸쳐 들어왔다. 가볍게 들어오지는 못했다. 2연전 경기력이 좋지 않아 입국이 쉽지 않았다. 공항에서 '불상사'는 생각도 하지 못했다. 그런 분들도 축구를 사랑한다고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겠다고 생각한다.

- 독일, 러시아 코치 면접과 사전답사 성과는.
▲ 코칭 스탭의 경우 여러 분을 만나봤다. 마음에 드는 분도 있었다. 협회와 상의해서 11월 달에 합류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베이스캠프도 여러 곳을 보면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는 곳으로 찾도록 하겠다.

- 분위기나 팬들의 반발이 심각하다. 팬들을 설득할만한 계획이 있는가.
▲ 인정한다. 제대로 된 선수단을 꾸렸으면 더 좋은 경기를 보였을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K리그와 상생을 위해 양보했다. K리그가 살아야 대표팀도 산다. K리그를 위해 협조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결과였다. 2연전 에서 경기력이 떨어진 선수들이 나와서 수비 조직력이 불안했다.

앞으로 말만 하지 않고 11월달부터 월드컵에 나갈 선수들을 가리겠다. 이번 평가전이 미흡한 것 인정하지만 11월부터는 다른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

- 앞으로 대표팀 운영 계획은.
▲ 나는 공격을 좋아하는 지도자다. 하지만 이기긴 위해서는 공격보다는 수비가 우선시되야 한다. 앞으로 대표팀 일정은 모두 중요하지만, 월드컵이 최우선 목표다. 11월부터는 수비 조직력에 초점을 맞추겠다. 이제는 팀에서 경기를 뛰고 좋은 모습을 보이는 선수 위주로 선출하겠다.

팀에서 많은 경기를 나오는 선수를 발굴해서 수비를 바탕으로 공격적인 축구를 선보이겠다. 월드컵에 한국보다 약한 팀은 없다.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

- 이청용 풀백 투입 이유는 무엇인가. 외국인 코칭스태프에게 원하는 것은.
▲ 이청용 풀백은 플랜 B 실험 목적이었다. 러시아전에서 잘해줘서 확인하고 싶어서 모로코전에서도 투입했다. 유럽 선수 상대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선수 상대로 어떠한 모습을 보일지 보고 싶었다.

외국인 코칭스태프에게 많은 것을 도움받고 싶다. 코칭스태프가 가지고 있는 노하우를 바탕으로 경기를 풀어가겠다. 코칭스태프에 대해 더 말할 수 있는 부분은 없다. 계약 문제때문에 조심스럽다.

- 역대 최악의 피파 랭킹.
▲ 피파 랭킹은 져서 떨어진 것이다. 피파랭킹으로 월드컵 조배치가 나빠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피파랭킹보다는 월드컵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힘쓰겠다.

- 히딩크 감독 논란에 대한 생각.
▲ 나는 분명히 부임 당시 월드컵 진출에 목표를 뒀다. 나는 경기력과 달리 목표를 달성했다고 생각한다. 이런 '불상사'가 왜 생겼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논란에 대해 신경쓰지 않고 할 수 있는 일에만 신경쓰겠다.

- 선수들 정신력 논란은.
▲ 선수들 모두 정신력이 예전같지 않다. 나도 제대로 된 멤버가 아니니 정신력을 강조하지 못했다. 하지만 11월부터는 완벽한 선수단과 함께 달라진 모습을 보이겠다.

- 상황이 힘들다. 개인적으로 힘든 상황일 것 같다. 이 위기를 헤쳐나가야만 월드컵서 좋은 결과를 내야 한다. 결국 결과로 보여줘야 하는데 계획은.

▲ 여론이 좋지 않은 것은 인정한다. 하지만 평가전 잘하는 것보다는 월드컵이 중요하다. 유럽 원정이 끝나고 11월 평가전에서는 상대할 수 있는 최고의 팀을 불러달라고 요구했다. 유럽 원정 2연전 결과는 안 좋았지만 로드맵에는 도움이 됐다. 지금 매를 맞더라도 월드컵 잘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 구체적인 11월 평가전 대상은.

▲ 내가 답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협회과 주관한다. 개인적으로 강한 상대랑 붙기를 요구했다.

- 11월 A매치나 동아시안컵 성적이 매우 중요하다. 임하는 각오는.

▲ 유럽 2연전이 결과는 안 좋았어도 큰 도움이 됐다. 이제는 큰 변화보다는 중심이 되는 선수를 찾아서 하고자 하는 축구를 해가야만 한다. 외국인 코칭스태프도 빠르게 합류시켜 동아시안컵에서 유럽 선수들이 못오더라도 좋은 결과를 내도록 준비하겠다.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