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이 경찰청 국감장에 ‘몰카' 설치한 까닭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몰래카메라 어디에 있는지 잘 모르시겠죠?”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장.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모두가 볼 수 있는 국감장 전체 모니터에 동영상을 띄웠다. 답변석에 앉은 이철성 경찰청장을 비롯해 행안위 위원들의 모습이 몰래 촬영된 영상이었다. 진 의원이 미리 국감장에 설치해둔 몰래카메라가 촬영한 화면이었다. 그는 “몰카의 가장 큰 위험은 자신이 몰카 대상이 됐는지조차 알 수 없다는 점”이라며 카메라를 공개했다. 이 청장 건너편에 앉은 유재중 위원장 책상 위 탁상시계가 몰래카메라였다.

진 의원은 “몰래카메라가 하나 더 있다”며 자신 앞에 놓인 생수병을 들어 보였다. 생수병 상표 띠지를 풀자 안에 감춰진 카메라 렌즈가 드러났다. 진 의원은 “위장용 카메라의 발전은 상상을 초월한다. 저희 의원실이 별 지장 없이 10만원도 안 되는 돈으로 몰카 3개를 구매했다”며 “몰카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의지를 갖고 근절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