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유학생이 영국의 절벽에서 떨어져 사망한 사실이 보도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even sisters cliff
'세

영국 잉글랜드 이스트 서섹스 지역의 유명 관광지 '세븐 시스터즈 클리프'에서 지난 6월 한국인 유학생 김모씨(23)가 실족해 60m 아래 절벽으로 떨어져 숨진 사실이 최근 보도됐다.

12일(현지시간) BBC 등의 현지 언론은 지난 6월 22일 김씨가 사고 당시 주변에 있는 다른 한국인 관광객 최모씨에게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한 뒤 점프하는 동작을 취하다 착지하며 발을 헛디디며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어 공부를 위해 영국에 유학 중이던 김씨의 휴대전화는 이후 절벽 위에서 발견되었다.

이스트 서섹스의 수사 당국은 데일리메일에 "휴대전화에서 그녀가 절벽 가까이에 있는 여섯 장의 사진이 발견되었으며 사진 속의 그녀는 절벽 가장자리에 무척 가까운 곳에서 점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당국은 "그녀는 점프하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신경 쓰고 있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며 "표정에서 읽을 수 있는 건 즐거움뿐이었다"고 밝혔다.

현지 검시관은 "그녀는 점프 후 발 한쪽은 땅에 한쪽은 공중에 착지했다"며 사고사로 결론지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목격자인 최씨는 "세븐 시스터즈 클리프에 관광차 갔는데, 모르는 또 다른 한국인 여자가 내게 사진을 찍어달라 부탁했다"며 "내가 사진을 찍을 때 그녀가 절벽 아래로 떨어졌고, 우리 모두가 999에 전화를 걸려 했다. 999에 전화를 건 후 한국 대사관에 전화를 걸었다"고 밝혔다

현장에는 또 다른 한국인 목격자가 있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목격자 장씨는 "그녀가 서 있는 걸 보고 쿵 소리가 들려 그쪽을 다시 봤더니 그녀가 없었다. 그녀가 있던 자리에는 가방만 있었다"고 밝혔다.

이스트 서섹스의 소방당국은 "매우 젊은 생명을 불필요하게 잃은 매우 불행한 사고"라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사람들이 절벽의 가장자리에서 충분히 거리를 두도록 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뉴시스는 주영국 한국 대사관이 사고가 발생한 지난 6월 성명을 통해 "최근 영국 남부 서섹스주의 유명관광지 세븐 시스터즈 절벽 지역에서 기념사진 촬영 중 안전사고가 발생했다"며 방문객들에게 절벽 접근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