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이 조세호의 영수증을 진단했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생민이 조세호의 영수증을 정밀 분석했다.

지난 12일 밤 방영된 KBS '해피투게더 3'에서 조세호는 "전세로 살고 싶은 집이 있었는데 매물이 반전세로 나와서 그렇게 하기로 선택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생민은 조세호의 반전세 결정을 "겉멋 스튜핏"이라고 비판하며 "내 집이 아닌데 이 집에 살고 싶다는 것은 '앞뒤가 안 맞는 스튜핏'"이라고 잘못된 소비임을 거듭 강조했다. 또한, 집에 친구들을 불러 파티를 하는 것은 "과시 스튜핏"이라고도 덧붙였다.

d

본격적으로 영수증 분석에 들어간 김생민은 조세호가 혼밥을 즐긴다는 사실을 칭찬하면서도, 평양냉면을 만삼천 원 주고 먹는 것은 실수라고 판단했다. CF를 여러 편 찍은 만큼, 조세호의 '혼밥 상한선'은 7,800원이 적당하다는 것이다. 이에 조세호가 "술을 먹어서 해장하느라고 만삼천 원을 썼다"고 해명하자, 김생민은 곧바로 "걸렸다 스튜핏"이라며 전날 술을 먹지 않았다면 해장을 하지도 않아도 됐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비가 소비를 부른다"는 '명언'을 남기기도 했다.

d

김생민은 이 외에도 회식, 혼밥, 쇼핑 등 조세호의 소비 패턴을 낱낱이 분석해 비판했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