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신애가 드레스 고른 이유에 대해 직접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3
뉴스1
인쇄

12일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 레드카펫에서 입은 화이트 드레스로 주목 받은 서신애가 인터뷰에 응했다.

서신애는 13일 소속사 다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뉴스1에 "오랜만에 레드카펫에 서게 돼 드레스에 신경을 많이 쓴 건 맞지만, 이렇게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받게 돼서 얼떨떨하다"고 말했다. 이어 "노출로 인해 관심받는 것을 의도한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서신애는 OSEN에는 “한 눈에 봐도 너무 예쁜 드레스라서 골랐을 뿐이다. 물론 과감한 부분도 있지만 제가 입었다고 해서 이렇게까지 화제가 될 줄은 몰랐다”고 전했다.

3

the

더불어 소속사 관계자는 서신애의 드레스에 대해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갑자기 관심이 집중되니 본인도 놀란 모양이다. 예상을 못했다 피팅 때는 이렇게까지 보이지 않았는데, 나도 사진을 보고 놀랐다"고 역시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서신애는 한국영화의 오늘 섹션에 초청된 영화 '당신의 부탁'으로 이번 영화제에 참석했다. '당신의 부탁'은 죽은 남편과 그의 전부인 사이에 있던 아들을 양육하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임수정, 윤찬영이 주연을 맡았다.


kakao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웨딩드레스 대신 웨딩 점프수트를 택한 신부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