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세월호 보고시점 조작 문건에 대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논평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참사 상황보고 일지를 조작한 정황을 발견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문재인 청와대는 마치 전임 정권 뒤나 캐고 다니는 흥신소 정권같다"고 맹비난했다.

the

한국당 정치보복대책위원장인 김 의원은 이날 논평을 내고 "경제·안보 현안이 산적한 마당에 국정을 책임져야 할 정권이 해야할 일은 뒷전으로 밀어 놓고 연일 청와대 쓰레기통만 뒤지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하필이면 국정감사 첫날 청와대가 임종석 비서실장을 앞세워 마치 검찰의 압수수색 결과를 발표하듯 하면서 전임 정권을 범죄집단 취급하고 있다"며 "지난 정권에 범죄집단 이미지를 덧씌우려는 의도된 기획"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마치 국가존폐에 관한 중대 발표라도 하듯 잔뜩 폼을 잡고 내놓은 것이 세월호 보고시점 관련 문건이냐"고 반문하며 "현안 대처 능력의 무능을 파헤치려는 야당에 맞서 청와대가 맞불로 내놓은 거 치고는 기대감에 한참 못미치는 수준"이라고 평가절하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