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신애의 드레스가 사람들을 놀라게 만들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0월 12일 열린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에서 현장에 있던 사진기자들과 네티즌들을 가장 놀라게 만든 주인공은 서신애였다. 드라마 ‘고맙습니다’,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 등에 출연했던 아역배우 출신의 배우 서신애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중 한 편인 ‘당신의 부탁’에 출연한 서신애는 이날 개막식 레드카펫을 밟았다. 그리고 그순간 서신애는 각종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를 기록했다.

서신애가 입은 드레스 때문이다.

the

the

the

사실 이날 서신애가 입은 드레스가 지금까지 수많은 레드카펫에서 다른 여배우들이 입었던 드레스들과 비교할 때, 매우 파격적이라고 볼 수는 없다. 다만 서신애가 입었기 때문에 ‘파격적’으로 보일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아직 대부분의 사람들이 기억하는 서신애는 아역배우 시절의 모습이니 말이다.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서신애 측 관계자는 이날의 드레스에 대해 “서신애와 스타일리스트가 함께 고른 것”이라며 "서신애가 올해 스무살이 됐다. 아역 배우의 이미지를 벗고 싶어 성숙한 디자인의 드레스를 골랐다”고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