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MB 국정원과 십알단의 통화내역을 확보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십알단’이라는 조직이 논란이 됐었다. ‘십알단’은 ‘십자군 알바단’의 줄임말이다.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를 위해 운영된 불법 선거운동 조직이었다.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와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진행했던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를 통해서 처음 드러난 이 조직의 운영자는 윤정훈 목사였다. 그는 '나는 꼼수다'가 십알단의 실체를 드러낸 이후, 아예 '십알단'을 ‘10만명의 박근혜 알리기 유세단’으로 트위터를 통해 홍보하기도 했다. 당시 검찰은 이 조직에 대해 ‘자발적인 선거운동 조직’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the

그런데 10월 10일, JTBC ‘뉴스룸’은 최근 국정원과 검찰이 당시 십알단 운영자였던 윤정훈 목사와 국정원 직원간의 통화 내역을 확보했고, 이를 통해 국정원의 십알단 지원 의혹을 재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수사당국은 통화내역뿐만 아니라, 당시 “정체 불명의 돈이 대선을 앞두고 십알단에 입금된 사실을 확인해 계좌추적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the

JTBC ‘뉴스룸’은 “국정원 자금이 십알단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된다면, 이건 민간인 댓글 부대와는 차원이 다른 정말 중대한 범죄가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정원이 특정 후보를 위해 “나랏돈을 썼다는 의미가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지난 2012년 12월,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가 십알단 운영자 윤정훈 목사의 오피스텔을 급습할 당시 그의 책상에서는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캠프의 ‘SNS 미디어본부장’이라는 직함이 적힌 명함도 발견”됐었다. 또한 윤목사는 “새누리당 디지털정당위원회 부위원장의 자격으로 새누리당 경남도당, 전북도당 등 각 지역에서 새누리당원 등을 대상으로 대선 공간에서 소셜서비스 활용 방법과 전략을 강의”하기도 했었다. 검찰 수사 이후 재판을 받은 그는 2013년 12월, 대법원에 의해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았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