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조선 시대를 떠올리게 하는 '이재용 지원 정황' 靑 문건

게시됨: 업데이트됨:
LEE JAEYONG
Lee Jae-yong, vice chairman of Samsung Electronics Co., arrives for his trial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in Seoul on August 7, 2017.South Korean prosecutors on August 7 demanded the heir to the Samsung empire be jailed for 12 years over his role in the corruption scandal that brought down the country's last president. / AFP PHOTO / POOL / Ahn Young-joon (Photo credit should read AHN YOUNG-JOON/AFP/Getty Images) | AHN YOUNG-JOON via Getty Images
인쇄

2014년 7월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작성한 삼성 경영권 승계 관련 문건에 아래와 같은 문구가 적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는 이건희 회장이 병상에 누운 지 두 달이 지난 시점이었다. 박근혜 정부가 삼성 경영권 승계 과정에 노골적으로 개입해서 지원하려던 정황을 보여준다.

h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확보한 문건인데, 문건에는 삼성의 경영기조를 좌우하는 제1의 현안이 '경영권 승계'라며 "지금이 삼성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골든 타임"이라는 표현이 나온다.

문건에는 "이재용 경영승계에 정부도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내용도 적혀 있었다.

이 부회장의 경영능력이 검증되지 않았다는 진단이 들어있기도 했다.

당시 민정수석실은 "이건희는 삼성전자를 키운 장본인인 만큼 경영능력에 이의를 제기할 수 없지만 이재용은 검증된 바 없다"고 평가했다.


"현재 이재용은 검증된 바 없다"면서 특히, 기아차에서 현대차로 건너간 정의선 부회장에 대해서는 "언제 돌아오냐"는 내부 호평이 있다며 비교하기도 합니다.(SBS 10월 10일)

Close
이재용 구속 이후 첫 특검 소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