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딸친구 살해 시인... 동기는 진술거부

게시됨: 업데이트됨:
ANT KOREA
뉴스1
인쇄

지난 경찰 조사에서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던 '어금니 아빠' 이모씨(35)가 3차 피의자 조사에서 결국 여중생 딸 친구를 살해했다고 시인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날 오전부터 진행된 3차 피의자 조사에서 이씨가 그동안 부인해 오던 여중생 딸 친구인 A양(14)에 대한 살인 혐의를 인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이씨는 수사 초기 A양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는 인정했지만 살인 혐의에 대해서는 "A양이 (자신이 죽으려고 만든) 약을 잘못 먹어서 숨졌다"며 부인해왔다.

하지만 이씨는 A양의 살해 동기와 방법에 대해서는 진술을 거부했다.

경찰은 이씨의 딸 이모양(14)에 대해서도 살체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이씨의 범행 동기와 살해 방법 등에 대해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30일 자정쯤 자신의 딸과 같은 초등학교를 졸업한 여중생 A양을 살해한 뒤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으로 이동해 시신을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를 집으로 불러들인 이씨의 딸은 살해된 피해자의 시신을 옮기고 유기하는 과정에서 아버지 이씨를 도우는 등 범행에 가담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 조사를 받아왔다.

한편 '어금니 아빠' 이씨는 자신과 함께 희소병인 거대 백악종을 앓는 딸을 위해 모금 활동을 하며 대중에 알려졌다. 하지만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에 이어 부인의 죽음과 호화스러운 평소 생활 등 각종 의혹까지 쏟아지며 이씨의 범행 동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