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페티시가 있는 이드리스 엘바는 섹스신 촬영 중 케이트 윈슬렛에게 이걸 부탁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이드리스 엘바는 인간 신체의 어떤 부분과 매우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모양이다.

엘바와 케이트 윈슬렛은 영국 토크쇼 '더 그래함 노튼 쇼'에 새 영화 '우리 사이의 거대한 산'(The Mountain Between Us)을 홍보하기 위해 함께 출연했다.

idris elba kate winslet

토크쇼 도중에 윈슬렛은 이드리스 엘바와 섹스신을 찍는 동안 어떻게 현장을 이끌었는지 말했다. 왜냐면 그녀는 이드리스 엘바나 감독인 하니 아부-아사드보다 이런 장면을 찍은 경험이 많기 때문이다.

현장에서 윈슬렛은 이드리스 엘바에 대한 뭔가 새로운 사실을 하나 알게 됐다. 윈슬렛이 현장을 지휘하는 동안, 엘바는 딱 한 가지 간단한 요청을 했다. "양말을 벗지 않아주실 수 있나요?"

윈슬렛은 이렇게 생각했다고 한다. "양말만 계속 신어달라고? 그거 말고는 다 벗을 텐데, 양말이 무슨 소용이람?"

그러자 엘바는 이렇게 답했다. "저는.....발에 대해 뭔가가 좀 있어서요". 엘바 역시 토크쇼 진행자인 노튼에게 윈슬렛의 말을 재차 확인했다. "저는 발에 대해 뭔가가 있어요. 알잖아요. 그런 것들"

idris elba kate winslet

처음 이 말을 들은 윈슬렛은 (엘바의 요청이) 자신의 발이 아름답지 않아서 가려달라는 의미인 줄 알았다. 그리고는 자신이 호빗 같은 발을 갖고 있다고 고백했다. "저는 매우, 매우, 매우 발이 커요. 그렇게 아름답지도 않아요."

엘바의 답변은 이랬다. "당신 발 괜찮던데요. 썩 괜찮아요." 그제서야 윈슬렛은 진짜 의미를 깨달았다. 엘바는 윈슬렛의 발이 미워서 양말을 신어달라고 한 게 아니었다. "이드리스는 발 페티시가 있어요."

윈슬렛은 심지어 토크쇼 관객들을 향해 외쳤다. "여기 계신 모두들 지금 당장 양말을 벗어주세요!"

아아. 이 이야기를 공개해줘서 고마워요 윈슬렛!

허핑턴포스트US의 Idris Elba Loves Feet So Much He Asked Kate Winslet To Wear Socks During A Sex Scen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