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금주 서울대 교수 "국정원 자문한 적 없다" 의혹 정면 반박

게시됨: 업데이트됨:
4
뉴스1
인쇄

‘곽금주 서울대 교수가 국정원에 자문을 해줬다’는 의혹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일고 있는 가운데, 곽금주 교수가 “국정원에 자문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10일 보도 자료를 내 “‘SNS에 노무현 전 대통령 관련해서 국정원에 자문한 심리학자가 곽금주’라는 얘기가 광범위하게 전파되고 있다”며 “저는 국정원 자문위원이었거나, 공식·비공식적으로 자문한 사실이 전혀 없다. SNS에서 거론되고 있는 속칭 ‘코알라 합성사진’이든 ‘논두렁 시계’ 얘기든 그 작성과정에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고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곽 교수는 “허위 사실을 사실인 것처럼 퍼뜨리고 욕설과 비방을 하는 것에 대해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법적 책임을 묻는 절차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곽 교수의 입장 표명은 인터넷을 중심으로 ‘곽금주 교수가 노 전 대통령과 관련해 국정원에 자문을 해줬다’는 의혹이 확산된 데에 따른 것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곽 교수를 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곽아무개씨의 누나다’, ‘노무현 전 대통령 논두렁 시계 조작 사건과 노 전 대통령 영정사진에 코알라 사진을 합성한 사건 등 국정원이 대국민 심리전을 벌이는 데 자문을 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곽 교수가 국정원의 조력자로 활동해왔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