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딸, "집에 돌아오니 친구가 죽어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뉴스1
인쇄

‘어금니 아빠’로 불리는 이모씨는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강원도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에 대해 그는 범행을 저지른 뒤 자신의 딸과 함께 남긴 '동영상 유서'에서 '아내의 자살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영양제 안에 넣은 약을 아이들이 모르고 먹었다'고 말하는 등, 피해 여중생의 사망이 우발적인 사고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10월 10일, 이모씨의 딸이 경찰에 진술한 내용은 다르다.

이날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이모(35)씨의 딸에게서 “아빠가 ‘친구에게 수면제를 먹였다’고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한 이씨의 딸은 “아빠가 친구에게 전화를 해서 집에 오라고 했고 나에게는 나가 있으라고 했다. 밖으로 나가 노래방 등에서 시간을 보내다 들어왔는데 친구가 죽어 있었다”며 “아빠는 '내가 수면제를 먹였다'고 했고, '친구가 반항을 해서 때렸다'고 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이씨의 딸에 대해 추가조사를 할 방침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이씨 딸의 심신이 온전한 상태가 아닌 만큼 진술의 일관성과 신빙성이 완벽하지 않다고 보고”있다. 또한 경찰은 10일 오전 이씨를 소환해 3차 조사를 진행중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