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김정숙 여사의 패션에 대해 조목조목 설명한 까닭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청와대가 9일 공식 페이스북에 '김정숙 여사의 패션이 궁금하시다고요?'라는 제목의 카드뉴스를 게시했다.

청와대는 김정숙 여사가 국민과 소통하는 행사에서는 10여 년간 즐겨 입던 옷을 자주 입는다며 각 행사일에 입었던 옷들을 날짜별로 표시했다.

hiding mobile phone

특히 청와대는 김정숙 여사가 해외 순방에서는 한복의 아름다움을 드러낸 옷을 즐겨 입고, 이마저도 믹스매치를 하거나 돌려 입기를 한다고 전했다.

hiding mobile phone

또한, 청와대는 "한미 정상회담 시 입었던 한복은 어머님이 물려주신 옷감을 염색해서 만들었다"라며 "일상 행사의 의상은 김정숙 여사 부담이지만 공무로 참석하는 순방행사는 청와대의 일부 예산지원을 받는다"고 밝혔다.

hiding mobile phone

한편 청와대는 김정숙 여사가 "홈쇼핑, 기성복, 맞춤복을 다양하게 구입하고 필요하면 직접 수선도 해 입는다"며 "공식행사 때 입는 흰색 정장은 모 홈쇼핑에서 구입한 10만원대 제품"이라고 전했다.

청와대가 뜬금없이 영부인의 패션 센스에 대해 설명한 이유는 일각에서 김 여사가 의복 구입에 돈을 쓴다는 비판이 일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 1일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여사를 지칭하며 "취임 넉 달도 안돼 옷값만 수억을 쓰는 사치로 국민의 원성을 사는 전형적인 갑질에 졸부 복부인 행태"라며 "옷을 못 해 입어 한 맺힌 듯한 저렴한 심성"이라고 비난의 글을 쓴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