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MB정부 '댓글 조작' 사건 수사 속도를 내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EE MYUNG BAK
South Korean's President Lee Myung Bak attends the bilateral meeting with Russia's President Vladimir Putin at the Asian-Pacific Economic Cooperation (APEC) Summit in Vladivostok on September 8, 2012. AFP PHOTO/RIA NOVOSTI/POOL/MIKHAIL KLIMENTYEV (Photo credit should read MIKHAIL KLIMENTYEV/AFP/GettyImages) | POOL via Getty Images
인쇄

이명박 정부의 전방위적 불법 정치개입 정황이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국정원 댓글 사건 피해자들을 순차적으로 불러들이며 수사에 고삐를 죄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11일 오후 4시 국정원 댓글 사건의 피해자인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을 소환해 조사한다고 9일 밝혔다.

1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산하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은 과거 '보수논객'으로 분류됐던 이 의원이 '4대강 사업' 국민소송단 공동대표를 맡는 등 정부에 비판적인 활동을 하자 그를 퇴출·매장하기 위한 여론 조성 심리전을 벌였다.

특히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은 2009년 6월 '우파 위장 좌파교수 이상돈 비판 심리전 전개'를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리전은 포털 사이트와 트위터, 이 의원의 블로그 등 홈페이지에 '박쥐같은 인간' 등 비판적인 글을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자유수호국민연합 등 보수단체를 동원한 집회도 전개됐다.

1

검찰은 또 10일 오후 2시 박원순 서울시장 측 고소고발 대리인인 류경기 행정1부시장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당시 국정원은 박 시장 및 문화·연예계의 정부 비판세력에 대해 조직적으로 전방위 압박해왔다. 2011년 10월 보궐선거로 박 시장이 당선된 직후에는 '서울시장의 좌편향 시정운영 실태 및 대응방안'을 통해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의 집회·항의방문 등을 독려한 정황도 포착됐다.

앞서 박 시장 측은 지난달 19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 전 원장,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등 11명을 국정원법 위반(정치관여·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1

한편 검찰은 같은날 오후2시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도 재소환해 조사한다.

검찰은 어버이연합이 국정원의 여론조작 활동에 동원, 돈을 받고 규탄집회 등을 진행했다고 보고 활동 내용과 경위, 자금지원 과정 전반을 조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추씨가 받은 금액은 총 3000만원 안팎으로 알려졌는데 검찰은 어버이연합이 국정원으로부터 지원받은 규모는 이보다 훨씬 큰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검찰은 민 전 단장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원세훈 원장의 지시로 추씨를 직접 만났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추씨는 자신의 혐의와 관련해 "중소기업의 지원을 받았을 뿐"이라고 해명해 왔다.

검찰은 이번 소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추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추씨는 지난 21일과 22일에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