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적폐청산'에 대응해 '정치보복대책특위'를 만들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이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가 "전 대통령에 이어 전전 대통령까지 정치보복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고 주장하면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저희 당에서는 정치보복대책특위를 만들어서 이 정부가 하고 있는 정치보복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임을 천명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종혁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이런 사례를 참고하시라"며 넬슨 만델라 남아프리카공화국 전 대통령과 김대중 전 대통령을 거론했다. 두 사람 모두 집권 이후 '정치 보복' 대신 '화해 정치'를 펼쳤다는 것.

2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을 '정치 보복'으로 규정하는 자유한국당의 프레이밍 전략이 얼마나 통할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최근 경향신문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대선 개입, '블랙리스트' 사건 등에 대한 수사가 정치 보복이라는 응답은 27.4%에 그쳤다. 반면 정당한 수사라는 응답은 70.7%였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 및 부정부패 척결'에 대해서도 69.9%의 응답자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명박 정부가 국정원 등 국가기관을 동원해 불법적, 탈법적 '정치 공작' 활동을 벌였다는 증거는 속속 드러나고 있다. 몇 가지 사례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이명박 정부 때 진행된 정치공작 실태는 도대체 그 끝이 어디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광범위하다. 이미 드러난 민간인 댓글부대 운영, 공영방송 장악 시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박원순 서울시장 공격 등에 이어 이번에는 여야 정치인ㆍ학자ㆍ언론인을 가리지 않고 전방위 댓글 공격을 퍼부은 사실이 확인됐다. 국가기관의 탈을 쓴 범죄집단이라고 해도 할 말이 없을 만하다. 중요한 건 국정원 정치공작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청와대와 국정원의 ‘연결고리’가 점차 뚜렷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일보 사설 9월26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