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스트레이 키즈' 9인 베일 벗었다...제2의 트와이스 될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의 새 보이그룹 선발 리얼리티 프로그램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에 등장할 9명의 주인공들이 공개됐다.

JYP는 9일 정오 JYP Nation 공식 트위터, 페이스북등을 통해 Stray Kids를 꾸며갈 9명의 단체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들은 블랙과 화이트 계열의 의상을 입고 일렬로 도열한 채 개성과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모습. 완벽한 비주얼의 멤버들의 모습 위로는 '스트레이 키즈'라는 로고로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앞서 지난 6일에는 이들이 출연한 '헬리베이터(Hellevator)'의 뮤직비디오가 깜짝 공개되기도 했다. 뮤직비디오에서는 '스트레이 키즈'에 등장할 9명 연습생들의 면면이 베일을 벗은 것은 물론, 이들이 선보이는 힙합 베이스의 강렬한 음악과 그에 걸맞는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뮤직비디오 속 불타는 책과 어지럽혀진 교실, 농구공 등 다양한 오브제와 어딘지 모르게 꽉 막혀 닫힌 공간 속 하늘을 바라보는 멤버들의 모습, 또 엘리베이터를 타고 그 공간을 나온 멤버들이 맞닥뜨리게 되는 또다른 열린 세계가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지 다양한 해석과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다.

이같은 화제성 덕분에 뮤직비디오 공개후 '스트레이 키즈'는 포털 사이트 검색어 1위를 장식하며 본격적인 출발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kim wall

JYP는 9명의 단체 이미지에 이어 11일, 12일, 13일 정오마다 멤버 3명씩의 이미지를 릴레이 공개할 예정. '스트레이 키즈'는 2015년 트와이스를 탄생시킨 '식스틴'에 이어 2년 만에 선보이는 JYP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기대를 모은다. '식스틴'을 통해 전 세계 사랑을 받고 있는 트와이스가 탄생한 만큼, '스트레이 키즈'를 통해서는 과연 어떤 차세대 스타들이 탄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트레이 키즈'는 '집 나온 아이들'이라는 뜻으로, 정형화 된 틀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분방한 매력과 기존 어떤 아이돌그룹들과도 차별화되는 개성을 프로그램을 통해 마음껏 표출하고자 하는 정체성을 담았다.

'전원 데뷔'라는 목표를 가진 연습생들은 소속사가 준비한 기상천외하고 미스테리한 미션으로 개인 능력과 팀워크를 동시에 평가 받으며, 매회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방송을 통해서 단 한 번도 선보인 적 없는 ‘JYP 연습생 쇼케이스’ 현장이 프로그램을 통해 최초 공개되고 JYP가 꽁꽁 숨겨놓은 보석과 같은 연습생들과 이들의 매력 역시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