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가 달이 대기로 덮여 있었다고 발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oon

은 대기로 덮여 있었다.

미항공우주국 나사 연구팀은 지난 5일 "약 35억년 전 달은 대기로 덮여 있었다"고 발표했다. 화산 활동으로 인해 대량의 수증기 등이 분출해 7천만 년 동안 표면을 덮고 있었다는 분석이다.

허프포스트 재팬의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일산화탄소와 수증기 등으로 이루어진 대기의 두께는 최대 100km에 이르렀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는 현재 지구 대기의 1/100 수준에 가깝다.

moon

나사의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아폴로 미션 당시 채취한 데이터와 달 탐사선의 최신 관측 결과 등으로부터 당시 분출된 가스의 양 등을 계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달의 화산 활동으로 분출된 수증기는 여전히 태양광이 닿지 않는 극지방 등에 남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달은 약 45억 년 전 지구에 다른 천체가 충돌하면서 생겼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Close
만약 우주가 더 가까이 있다면 (화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