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정부 국정원이 DJ 서거 후 '노벨상 수상 취소' 모의한 정황이 드러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AE JUNG KIM NOBEL
KYOTO, JAPAN - OCTOBER 30: Former South Korean president and former Nobel Peace Prize Winner Kim Dae-Jung greets the audience after delivering a memorial lecture upon becoming a Honorary Professor of Ritsumeikan University on October 30, 2007, in Kyoto, Japan. Dae-Jung earned his Nobel Peace Prize in 2000 as a result of a contribution to the development of peace in the Korean peninsula, in the South Korea-Japan relationship and in the post war era. Korean Central Intelligence Agency (KCIA) rec | Junko Kimura via Getty Images
인쇄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취소해달라는 청원을 하는 등의 계획을 세운 정황이 드러났다.

8일 연합뉴스는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이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 A씨가 보수단체 간부 B씨가 주고받은 이메일을 압수, 분석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들은 보수단체를 앞세워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이후 노벨상 취소를 위해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청원서를 보내는 방안을 상의했다.

YTN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2009년 8월, 김 전 대통령 서거 후의 추모 열기가 이명박 정부에 부담을 준다고 판단해 정치 공작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당시 김 전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이 아닌 '노벨 물리학상'을 받았다는 합성 사진이 인터넷에 올라온 것에도 국정원이 개입했는지 파악 중이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B씨가 속한 보수단체는 김 전 대통령 서거 직후 논평 등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을 비난해 논란을 빚었다. 이 단체는 김 전 대통령을 향해 "6·15공동선언을 통해 헌법 정신에 반하는 연방제 통일에 합의했던 사람", "노벨평화상을 받기 위해 부정한 공작과 거래를 자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사람", "지역감정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반헌법적 6·15 공동선언을 통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훼손했다"는 등의 비난을 한 바 있다.

Close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5주기 추도식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