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총리 "카탈루냐 분리 강행시 자치권 박탈"

게시됨: 업데이트됨:
CATALONIA FLAG
BARCELONA, SPAIN - OCTOBER 03: Protesters shadows are seen on a Catalan flag as thousands of citizens gather in Plaza Universitat during a regional general strike to protest against the violence that marred Sunday's referendum vote on October 3, 2017 in Barcelona, Spain. According to the Catalonia's government more than two million people voted on Sunday in the referendum of Catalonia, which the Government in Madrid had declared illegal and undemocratic. Officials said that 90% of votes cast we | Chris McGrath via Getty Images
인쇄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가 카탈루냐 지방 정부가 분리 독립을 강행할 경우 이들의 자치권을 박탈하는 안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라호이 총리는 카탈루냐가 지난 1일 분리 독립 주민투표에서 압도적 찬성률로 독립안을 가결한 이후부터 지금까지 헌법 155조 발동을 두고 모호한 태도를 취해왔다.

mariano rajoy brey

마리아노 라호이 총리

헌법 155조는 중앙정부가 불복종하는 지방정부를 해산하고 새 내각 구성을 위한 선거를 치르도록 강제할 수 있는 권한을 담고 있다. 사실상 중앙정부가 모든 필요 수단을 쓸 수 있게 만들어 '핵옵션'이라고 불린다.

그러나 라호이 총리는 7일(현지시간) 현지 신문 엘파이스와 인터뷰에서 헌법 155조 발동과 관련해 처음으로 "배제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나는 법이 허락하는 안에서 그 어떤 것도 절대적으로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상적인 것은 극단적인 해법이 필요하지 않는 상황이지만 그런 일이 없으려면 상황이 달라져야 한다"고 카탈루냐 정부를 압박했다.

Close
카탈루냐 분리독립 주민투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카탈루냐 자치정부는 내주 자치회의를 통해 분리 독립안이 가결된 주민투표 결과를 공식 의결하고 독립을 선포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스페인 정부는 1978년 개정 헌법은 독립을 위헌으로 규정한다고 맞서고 있다.

카탈루냐 독립을 둘러싼 스페인 중앙정부와 자치정부 간 갈등의 영향이 점차 곳곳에서 눈에 띄고 있다. 영국 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현지 5위 은행인 '사바델'은 5일, 본적지를 카탈루냐 밖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카탈루냐에서 규모가 가장 큰 '카이사방크'는 다음날인 6일 회의를 소집하고 마찬가지로 이전을 결정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