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세 여성 피살 사건' CCTV에 찍힌 유력 용의자

게시됨: 업데이트됨:
DARK ROOM
to place your product. With clipping path | NUMAX3D via Getty Images
인쇄

3일 경북 상주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34세 여성 A씨는 '타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A씨의 모친이 지난달 29일부터 딸과 연락이 안 된다고 신고하자 A씨 소재 파악에 나섰다가 3일 오전 11시께 경북 상주의 아파트에서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그리고, 국립과학수사연구소가 A씨를 부검한 결과 목 부분에 흉기를 찔린 것이 직접적인 사망 원인으로 추정된다는 예비 부검 결과가 나왔다.

유력한 용의자는 A씨와 평소 알고 지내던 28세 남성 B씨다. 사건 당시 아파트에 설치된 CCTV에 B씨의 모습이 찍혔기 때문이다.

정용우 상주경찰서 수사과장은 "사건 당시 B씨가 이 아파트에서 나오는 장면이 CCTV에 찍혀 B씨를 찾고 있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는 용의자를 검거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뉴시스 10월 7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