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연합 추선희씨가 추석 끝난 후 맞이할 운명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추선희 전 사무총장에 대해 이르면 다음 주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추석 연휴가 끝난 이후 추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추씨는 2011년을 전후로 국정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견제할 계획을 담은 문건을 생산하면 그 내용대로 어버이연합을 동원해 가두집회를 연 혐의 등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추씨의 신병을 확보해 어버이연합과 국정원의 조직적 지시·공모 관계를 파헤칠 계획이다.

추씨는 국정원의 자금 지원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당시에는 국정원의 돈이라는 것을 알지 못했고, 어버이연합의 시위도 국정원 지시와 무관한 자발적 행동이었다고 주장해왔다.(서울신문 10월 7일)

검찰은 특히 추씨가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과 직접 접촉한 적이 있다는 점에서 사건의 전모를 파헤치는 데 핵심적인 인물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SBS 10월 7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