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성이 고속도로 휴게소에 폭발물 설치한 이유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플라스틱 탄환(BB탄)총에 사용되는 가스통을 묶어 만든 폭발물과 협박 메시지를 적어 놓아 둔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함양경찰서는 특수협박 혐의로 A씨(41)를 긴급체포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 오후 7시50분쯤 광주대구고속도로의 한 휴게소 남자 화장실에서 소형 가스통 10개를 검정색 테이프로 묶어 폭발물 모양으로 제작해 협박 메시지와 함께 변기 옆에 놓아 둔 혐의를 받고 있다.

e

협박 메시지는 A4용지에 ‘10월 20일까지 개성공단에 전기를 보내지 않으면 대한항공을 폭파하겠다’는 등의 내용이 적혀 가스통 사이에 끼워져 있었다.

휴게소 직원 B씨(24)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군 폭발물처리로봇을 투입, 폭발로 의심되는 가스통을 안전하게 처리했다.

경찰은 소형 가스통이 BB탄총 압력 충전용으로 열이 가해지면 폭발할 위험도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광주의 한 지하철 화장실에서 총포를 발견했다고 신고한 전력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자신은 미연방공화국 CIA요원이라고 진술하는 등 폭발물 설치 혐의에 대해 일부 부인중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신병처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