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친구 살해하고 시신 버린 35세 남성의 과거 이력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강원도 야산에 유기한 30대 남성에게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살인과 사체유기 혐의로 이모씨(35)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30일 자정쯤 자신의 딸과 같은 초등학교를 졸업한 중학생 A양(14)을 살해하고 시신을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까지 끌고 가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실종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5일 오전 10시20분쯤 서울 도봉구의 한 빌라에서 은신해 있던 이씨를 검거했다. 당시 이씨는 수면제를 과다복용하고 의식을 잃은 채 쓰러진 상태였다.

경찰은 곧바로 이씨를 병원으로 옮기는 한편 혼수상태인 그로부터 A양의 유기장소를 확인, 6일 오전 영월 야산에서 훼손된 채 유기된 A양의 시신을 수습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씨는 자신과 같이 얼굴 전체에 종양이 자라나는 희귀난치병을 앓는 딸을 돌보면서 주변 이웃을 돕는 등 '선행'으로 과거 언론에 수차례 보도됐던 인물이다.

이씨가 검거된 후 이씨의 홈페이지에는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이 담긴 '사랑하는 내 딸 꼭 보아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으나, 경찰은 이씨의 형이 해당 글을 작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현재 병원에 입원해 있는 이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나 범행 방법 등 정확한 사건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을 통해 A양의 사망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혼수상태에서 깨어나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한 상태"라며 "의식을 회복하는 대로 경찰서로 소환하거나 병원에서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